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주님께서 예비하신 삶

 

운영진글

율리아님말씀

주님께서 예비하신 삶

기도봉헌란

영광의자비의예수님

 

사랑의메시지

나주성지바로알기

나주의진실

나주 동영상

은총증언

 

 

 

 

「주님께서 예비하신 삶」 - 11. 어머니께서 장사를 시작하시고 & 12. 반란군은 물러갔지만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묵상꽃
댓글 36건 조회 160회 작성일 21-09-23 18:12

본문


a2023a432f26d4db9b844b06b36ce4a5_1632388089_0754.jpg



 

2a49475fe9b8f67261f62bc14dbb8850_1631949834_4108.png 




11화. 어머니께서 장사를 시작하시고


 


무슨 일을 하든 솜씨가 좋고 잘하시는 어머니는

딸을 키우기 위해 여러 가지 일들을 닥치는 대로 하셨다.


그러다 딸의 미래를 위해 장사를 하기로 맘먹고 

유일한 재산인 한 채 있는 이불을 뜯어 솜을 다시 타

그 솜을 물레에 돌려 실을 만들었고, 그 실로 베를 짜 무명천을 만들었다. 

그것으로 장사 밑천을 하여 먼 오지까지 다니며 천 장사를 시작하셨다.



a2023a432f26d4db9b844b06b36ce4a5_1632388264_7843.jpg


이불이 없어져 우리는 덮지도 못하고 그냥 잠을 자야 했다. 

그런데 어린 나를 데리고 먼 곳을 걸어 다니는 것은 도저히 불가능해

나는 작은외갓집에 맡겨지게 되었다.



 12화. 반란군은 물러갔지만



반란군들은 서서히 물러가고 있었는데

그들이 옷이며 옷감이며 무엇이든 다 가져가고 불을 질렀다. 

람들이 옷만은 입어야 하니 어머니 천 장사가 무척이나 잘 되었다. 


어머니께서 번 돈은 작은외숙이 높은 이자로 빚을 놓아준다고 하셨는데 

그때의 이율은 반년에 100%였다 한다. 그 당시 ‘장리’라고 춘궁기인 봄에 

돈이나 곡식을 꾸어주면 가을에 추수하여 두 배로 갚던 때였다.


어머니는 과부이기에 타지에는 안 가시고 시댁 고향인 다도면 친척들에게만 다니셨다.

원래 조부님과 아버지께서 사람들에게 많이 베풀고 사셨던 터라 

그들도 모두 어머니를 좋아하며 잠도 재워주고 편의를 봐 주었기에

장사하기가 쉬워 많은 돈을 벌었다.



a2023a432f26d4db9b844b06b36ce4a5_1632388264_8246.jpg


어머니는 한 번 나가시면 3~4일 만에 들어오셨는데

낮에는 베를 매고, 밤에는 그 실로 베를 짜고 잠잘 시간도 없이

쉬지 않고 일을 하여 많은 돈을 버셨다.


그러던 중, 작은외숙이 이자를 놔준다던 어머니의 돈을 

자신의 사업 밑천으로 다 써 버리고 우리를 구박하기 시작했다. 


어머니의 슬픔은 더욱 심해져 갔고 그 분풀이를 내게 하셨다. 

어머니는 화가 나 매를 들면 그 매가 부러져야만 그쳤고,

그러고 나서 피가 나는 상처를 싸매 주며 나를 부둥켜안고 하염없이 우셨다.



2a49475fe9b8f67261f62bc14dbb8850_1631950014_9377.png

댓글목록

profile_image

믿음님의 댓글

믿음 작성일

아멘!!!
감사합니다

profile_image

비오님의 댓글

비오 작성일

아멘 감사합니다.

profile_image

사랑의홍수님의 댓글

사랑의홍수 작성일

어머니는 장사나가고, 그 돈을 외숙은 돌려주지 않고
시련의 연속에 어린 엄마의 다리는 매를 멍들고,,,

감사드려요 !!!

profile_image

바오로님의 댓글

바오로 작성일

+아멘+
♥감사합니다♥

profile_image

영원한행복♡님의 댓글

영원한행복♡ 작성일

아멘!
주님께서 에비하신 삶 11화 & 12화 올려주심에 감사합니다.

나주에서 발현하시고 현존하시는 성모님, 영광의 자비의 예수님
하느님의 고굉지신, 빛나는 샛별, 영광의 자비의 사도이신 율리아님 온 마음 다하여 감사합니다. 사랑합니다.

profile_image

전심전력님의 댓글

전심전력 작성일

아멘!!!
감사합니다^^

profile_image

아기님의 댓글

아기 작성일

와 닿는 구절 -

어머니의 슬픔은 더욱 심해져 갔고 그 분풀이를 내게 하셨다.
어머니는 화가 나 매를 들면 그 매가 부러져야만 그쳤고, 그러고 나서 피가 나는 상처를 싸매 주며 나를 부둥켜안고 하염없이 우셨다.

느낀점 -

아이들 어릴때, 말 않들으면 매를 들었던 기억이 나는데, 사랑으로 매를 든것이 아니라 내 감정으로 아이들에게 매 를 들었습니다
내 감정으로 아이들에게 화 를 내고, 매를 들고, 상처를 많이 주었습니다,,,

결심 -

이제는 아이들이 다 커서 매 를 들 일은 없지만, 그전에 제가 상처 줬던 일들과 아픈 기억들의 치유를 위해서 보속의 삶을 살도록 노력하겠습니다

profile_image

생활의기도화님의 댓글

생활의기도화 작성일

어머니는 한 번 나가시면 3~4일 만에 들어오셨는데
낮에는 베를 매고, 밤에는 그 실로 베를 짜고 잠잘 시간도 없이
쉬지 않고 일을 하여 많은 돈을 버셨다.


그러던 중, 작은외숙이 이자를 놔준다던 어머니의 돈을
자신의 사업 밑천으로 다 써 버리고 우리를 구박하기 시작했다.


어머니의 슬픔은 더욱 심해져 갔고 그 분풀이를 내게 하셨다.
어머니는 화가 나 매를 들면 그 매가 부러져야만 그쳤고,
그러고 나서 피가 나는 상처를 싸매 주며 나를 부둥켜안고 하염없이 우셨다. ...

얼마나 힘드시고 고달픈 삶이셨는지요.
...
이 모두 주님께서 예비하신 삶!  .... ㅠㅠ
감사드립니다.

profile_image

영적인사랑님의 댓글

영적인사랑 작성일

혼자서 딸을 키우기 위해 뭐든 했어야 했던
홍마리아 할머니.....ㅠㅠ
그것이 딸랑 이불한채로 장사밑천.....
그 시절을 잘 이해 못하겠지만 그 마음이
어떠했을지를!! 그 모진 세월을 작은 외숙은
자신의 사업 맡천으로 다 쓰버리고...
어머니께서 얼마나 쓰라리고 자식을 생각하
면 마음이 아팠을지....
어린딸을 매질해야 하는 부모의 마음또한..
나 또한 감정적으로 자식을 키우며 내 생각되로
안된다고 속상해하며 화를 내며 때렸던 잘못을 깊이
뉘우치고 반성합니다..
이제는 그 잘못들을 보속하는 맘으로 더 잘살아
사랑으로 승리하는 삶을 살겠습니다..
깊이깊이 묵상해 봅니다...

아멘~~!!*
묵상꽃님 감사합니다..

profile_image

필립보님의 댓글

필립보 작성일

“쉬지 않고 일을 하여 많은 돈을 버셨다.”
묵상꽃님 은총의 글 올려주심에 너무나도 감사드려요~
묵상꽃님과 그 가정에 축복이 가득하시고 항상 영육간 건강하시기를 기도드립니다~
나주 순례 꾸준히 다니시고 앞으로도 모든 일 잘 되시길 기도드립니다~
거짓 공지문과 방송등으로 나주를 모르시는 신부님들이 반대를 하더라도
뒤돌아서지 말고 마리아의 구원방주에서 내리는 일 없이
항구하게 앞만 보면서 예수님과 성모님을 따라서 5대 영성으로 무장하여
마지막 날 천사들의 옹위를 받으며 우리 함께 천국에서 영원한 행복을 누리시기를 기도드립니다~
어서 빨리 나주성모님 인준과 극심한 고통을 봉헌하시는 율리아 엄마의 빠른 회복과
산소 포화도의 숫치가 올라감과 두통과, 심부전, 자율신경 치유와 영육간 건강하시기를 기도드립니다~
불가능이 없으신 하느님께서는 율리아 엄마를 33세 로 만들어 주소서~
그래서 세계 각처에서 메시지와 5대 영성 전파로 모든이가 마리아의 구원방주에 승선하도록 해주소서~
또한 어린 양들의 참목자이시고 진정한 영적 아버지이셨던
장홍빈알로이시오 신부님 사랑만이 가득한 천국에서 나주성모님 인준을 위하여 전구해 주소서~
그리고 PD수첩과 TV 조선의 탐사보도 세븐 방송에 대한 나주의 진실을 반드시 밝혀 주소서~
그리하여  지금 나주를 박해하고 배반하신 분들도
성모님을 더 많이 증거하고 더 많은 사랑을 베풀게 되기를 기도드립니다~ 
그래서 모든이가 마리아의 구원방주에 승선하도록 해주소서~
주여 영광과 찬미를 영원히 받으소서~ 성모님 기쁨만 가득하소서~ 아멘! 알렐루야~ ♡♡♡

profile_image

보잘것없음님의 댓글

보잘것없음 작성일

이불이 없어져 우리는 덮지도 못하고 그냥 잠을 자야 했다. 
쉬지 않고 일을 하여 많은 돈을 버셨다.
어머니의 슬픔은 더욱 심해져 갔고 그 분풀이를 내게 하셨다. 
어머니는 화가 나 매를 들면 그 매가 부러져야만 그쳤고,
그러고 나서 피가 나는 상처를 싸매 주며 나를 부둥켜안고 하염없이 우셨다.

다 슬퍼요. ㅠㅠ
딸 하나 잘키우시려고 먹지도 입지도 이불도 없이 쉬지않고 일하셨지만 그 돈마저 혈육에게 털리시고...  고된 삶을 이어가신 어머니와 외롭고 힘들고 모진 삶을 사신 율리아 엄마.
세상 것의 허무함과 그를 통해 영혼을 단련시키는 하느님의 신비 앞에 제가 해야 할 일은 과연 무엇일까 생각해봅니다.
오로지 사랑으로 5대영성을 사는 것. 매일 각인하면서 새롭게 시작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profile_image

들꽃의향기님의 댓글

들꽃의향기 작성일

아멘♡♡♡
감사합니다♡♡♡
은총 많이 받으세요^^♡♡♡

profile_image

야고보님의 댓글

야고보 작성일

+아멘+
+감사합니다+

profile_image

천상의길님의 댓글

천상의길 작성일

아멘 아멘 아멘^^

자신의 사업 밑천으로 다 써 버리고 우리를 구박하기 시작했다.

자신을 잘 지키는자와 자신을 지키지 못하는자
나는 나를 잘 지키고자 오늘도 다시 시작한다

감사합니다 ^^

profile_image

어머니향기님의 댓글

어머니향기 작성일

원래 조부님과 아버지께서 사람들에게 많이 베풀고 사셨던 터라
그들도 모두 어머니를 좋아하며 잠도 재워주고 편의를 봐 주었기에
장사하기가 쉬워 많은 돈을 벌었다.어머니는 한 번 나가시면 3~4일
만에 들어오셨는데 낮에는 베를 매고, 밤에는 그 실로 베를 짜고 잠잘
시간도 없이 쉬지 않고 일을 하여 많은 돈을 버셨다.아멘!!!아멘!!!아멘!!!

사랑하는 묵상꽃님...감사합니다 힘든 삶이였지만 성실하신 홍할머니의
모습 ~그리고  조부님과 아버지께서 사람들에게 많이 베풀고 사셨던 터라
그들도 모두 어머니를 좋아하며 잠도 재워주고 편의를 봐 주었기에
장사하기가 쉬워 많은 돈을 벌었다~ 베풀고 살아야함도 배우고 갑니다 ~

성모성심의 승리와 율리아님의 영육간에 건강과 안전을
뜻하신 기도지향이 꼭 이루어 지기를 님의 정성과 사랑
저희의 작은 정성 합하여 바쳐드리며 「주님께서 예비하신 삶」
 11화 12화 만방에 공유 합니다 아멘!!!






그러던 중, 작은외숙이 이자를 놔준다던 어머니의

profile_image

성령의갑옷님의 댓글

성령의갑옷 작성일

아멘!!!
감사합니다 ~♡♡♡~

profile_image

신성한사랑님의 댓글

신성한사랑 작성일

아멘.

profile_image

성심의위로자님의 댓글

성심의위로자 작성일

주님께서 예비하신 엄마의 삶을 따라가며
그 고난과 역경 속에서 살아오신 엄마를
더 잘 알고 사랑하고 닮으려 노력하겠습니다.

profile_image

엄마닮은딸님의 댓글

엄마닮은딸 작성일

♡ 와닿았던 부분: 작은외숙이 이자를 놔준다던 어머니의 돈을 자신의 사업 밑천으로 다 써 버리고 우리를 구박하기 시작했다. 어머니의 슬픔은 더욱 심해져 갔고 그 분풀이를 내게 하셨다. 어머니는 화가 나 매를 들면 그 매가 부러져야만 그쳤고, 그러고 나서 피가 나는 상처를 싸매 주며 나를 부둥켜안고 하염없이 우셨다.

♡ 느낀 점: 읽기만 해도 참 억울하고 분하고 미운 느낌이 드는데 그러면서도 얹혀 살 수 밖에 없는 신세는 또 얼마나 힘들었을까. 그 화풀이를 죄없는 딸에게 하는 그 마음은 또 어땠을까. 이 세상에 이런 사람들이 또 얼마나 많은지, 주님, 자비를 베풀어 주소서.

♡ 결심: 억하심정이 들고 억울해도 아름답게 봉헌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profile_image

주찬미님의 댓글

주찬미 작성일

와닿는구절:    어머니의  슬픔은 더욱 심해져갔고 그  분풀이를 내게하셨다
                  어머니는  화가나  매를들면  그매가 부러져야야만  그쳤고
                  그리고나서  피가나는 상처를 쌓매주며 나를 부등켜안고 하염없이 우셨다.
 
느낀점:        남편과 시아버님과 어린  자식도 잃고 남은 딸과함께 그렇게 굶고 안쓰고
                  딸하나 잘키우려 마음먹고 돈을벌면  그돈을 다써버리는 작은외숙...
                  그러나 집도없이 걸쳐살아야하기에 무어라말도 못하시고 딸에게 하염없이
                  매를드신어머니... 찢어지는 그마음.매를 들어야하는그마음...
                  매자국보며 또찢어져야만하는 가슴아픈일들...
                  얼만전 홍마리아 할머니 나타나셔서 율리아님께
                  그때그렇게 너무 때려서 미안하시다고...하신말씀.
                 
                  지난시절 자녀들에게 상처를 준 나를생각하며 너무도 가슴이
                  아파옵니다.몸의상처는 시간이지나면 없어지지만
                  마음의 상처는 마음을 병들게하고 사랑없는 사람이되기에
                  오늘묵상글을 보며 깊이 뉘우치며 살아가겠습니다.

결심:            잊고살았던 나의 지나간 많은잘못이 생각이 납니다
                  너무도 가슴아프지만 잘못을 뉘우치며 바르게살도록
                  더노력 하겠습니다

노력한점:      당장은 잘하지못하더라도 조금씩 변화되도록 노력하리라
                  생각합니다.

profile_image

기적의샘터님의 댓글

기적의샘터 작성일

아멘 감사합니다

profile_image

십자가사랑님의 댓글

십자가사랑 작성일

저도 자식 키우며 감정으로
말하고 때리는 경우가 있었어요.
아이들이 화풀이 대상이
아니었나 싶어요.

지금은 가슴을 치며 후회하지만
성인이 된 아이에게 다가가기까지
쓰라린 아픔이 많았어요.

지금은 딸이 살갑게 대하지만
가끔씩 거친 말로 힘들게 하면
저는 셈치고로 봉헌하니
부드러운 답이 금방 돌아옵니다.

profile_image

여명님의 댓글

여명 작성일

아 멘. 아 멘. 아 멘.. 감사드립니다.

profile_image

엄마따르리님의 댓글

엄마따르리 작성일

11화. 어머니께서 장사를 시작하시고

♡ 와 닿는 구절
딸을 키우기 위해 여러 가지 일들을 닥치는 대로 하셨다.
딸의 미래를 위해 장사를 하기로 맘먹고
유일한 재산인 한 채 있는 이불을 뜯어 솜을 다시 타
그 솜을 물레에 돌려 실을 만들었고, 그 실로 베를 짜 무명천을 만들었다.
그것으로 장사 밑천을 하여 먼 오지까지 다니며 천 장사를 시작하셨다.
이불이 없어져 우리는 덮지도 못하고 그냥 잠을 자야 했다.

♡ 느낀점, 결심, 노력할 점
홍 마리아 할머니는 엄마를 위해 여러 가지 일을 닥치는 대로 하셨다.

조부님, 남편, 자식을 잃고 딸 하나 엄마와 단둘이 남은 할머니...
이불이 없어져 덮지도 못하고 그냥 잠을 자야했던...

나는 주님과 성모님 엄마께 무한한 사랑과 은총과 자비를 받았고 지금도 받고있는데
주님 성모님 엄마를 위해 무엇을 했는가.... 제 자신을 반성, 성찰해 보았습니다.

주님 성모님 엄마를 위해 여러 가지 노력과 실천을 하기로 결심과 다짐합니다.
부족하오나 이렇게 느끼고 깨닫고 반성하고 다짐할 수있는 은총주심에 무한 감사를 드리나이다.

profile_image

엄마따르리님의 댓글

엄마따르리 작성일

12화. 반란군은 물러갔지만

♡ 와 닿는 구절
사람들이 옷만은 입어야 하니 어머니 천 장사가 무척이나 잘 되었다.
어머니는 과부이기에 타지에는 안 가시고 시댁 고향인 다도면 친척들에게만 다니셨다.

어머니는 한 번 나가시면 3~4일 만에 들어오셨는데
낮에는 베를 매고, 밤에는 그 실로 베를 짜고 잠잘 시간도 없이 쉬지 않고 일을 하여 많은 돈을 버셨다.

그러던 중, 작은외숙이 이자를 놔준다던 어머니의 돈을 자신의 사업 밑천으로 다 써 버리고
우리를 구박하기 시작했다.

어머니의 슬픔은 더욱 심해져 갔고 그 분풀이를 내게 하셨다.
어머니는 화가 나 매를 들면 그 매가 부러져야만 그쳤고,
그러고 나서 피가 나는 상처를 싸매 주며 나를 부둥켜안고 하염없이 우셨다.

♡ 느낀점, 결심, 노력할 점

잠잘 시간도 없이 쉬지 않고 일을 하여...
이미 어린엄마(홍선이)는 철이 들었나 봅니다. 한 번 나가시면 3~4일 만에 들어 오셨는데...
엄마가 보고싶었다. 엄마와 사랑을 나눴다의 글을 없습니다. 그리고 어머니는 잠잘 시간도... 쉬지 않고 일을 하셨고 - 어미니의 분풀이에 아팠다 라는 말도 없습니다. 피가 나는 상처, 매가 부러져야만 그쳤던...

엄마와 할머니의 아픔과 슬픔의 깊이를 짐작조차하지 못하겠습니다.

지금도 불면불휴로 주님과 성모님의 일을 하고 계시는 엄마를 생각하며
저는 불면불휴는 못할 지라도 엄마를 따라서 매순간 주님 성모님 엄마께 충실하도록 결심과 다짐을 봉헌드립니다.

profile_image

한처음님의 댓글

한처음 작성일
profile_image

은총으로님의 댓글

은총으로 작성일

아멘!
감사합니다.

profile_image

메시지실천님의 댓글

메시지실천 작성일

아멘!!!  감사합니다!!!

profile_image

엄마따르리님의 댓글

엄마따르리 작성일

아-멘!

profile_image

향유옥합님의 댓글

향유옥합 작성일

"그러던 중, 작은외숙이 이자를 놔준다던 어머니의 돈을
자신의 사업 밑천으로 다 써 버리고 우리를 구박하기 시작했다."
아멘!!! 감사합니다~~~~~

profile_image

생활의기도화님의 댓글

생활의기도화 작성일

아멘!!!

너무나 많은 고통들 받으신
주님께서 예비하신 삶!

훗날 저희들에게 주신 거룩한 자양분이시기에
고개숙여 감사드립니다.

profile_image

애인여기님의 댓글

애인여기 작성일

"어머니의 슬픔은 더욱 심해져 갔고
그 분풀이를 내게 하셨다.
어머니는 화가 나 매를 들면
그 매가 부러져야만 그쳤고,
그러고 나서 피가 나는 상처를 싸매 주며
나를 부둥켜안고 하염없이 우셨다."

아멘~~~!!!
감사합니다.

profile_image

사랑의재봉사님의 댓글

사랑의재봉사 작성일

어머니의 슬픔은 더욱 심해져 갔고 그 분풀이를 내게 하셨다. 
어머니는 화가 나 매를 들면 그 매가 부러져야만 그쳤고,
그러고 나서 피가 나는 상처를 싸매 주며 나를 부둥켜안고 하염없이 우셨다.

감사합니다.

profile_image

마끌리나님의 댓글

마끌리나 작성일

+ + + + + + +
원래 조부님과 아버지께서 사람들에게 많이 베풀고 사셨던 터라
그들도 모두 어머니를 좋아하며 잠도 재워주고 편의를 봐 주었기에
장사하기가 쉬워 많은 돈을 벌었다.
+ + + + + + +

아멘~! 아멘~!! 아멘~!!!

넘 슬퍼요ㅜㅜ
그렇게도 힘들게 엄마를 끝까지 키워주셔서 감사합니다.
글과 댓글의 글자 수만큼 죄인들이 회개하고, 나/주/인/준/성/모/성/심/승/리/하/소/서. 아멘~!!!

profile_image

엄마작은들꽃님의 댓글

엄마작은들꽃 작성일

하루 아침에 가족을 잃은 충격이 가시기도 전에
돈을 벌으셔야만 했던 할머니.
속으로 피눈물 흘리며 벌으셔야 했던 돈을 외숙이 다 써버리셨을 때...

말도 못하시고 그 속은 어찌 되셨을까요.
그런 어머니의 화풀이를 고스란히 다 받아주었던 엄마...

제 생활에 대해 감사해야 함을 느낍니다.

엄마께서 저를 위해 살아오시고 받아오신 모든 고통이 헛되지 않게
제 생활을 기쁘게 봉헌하도록 노력할게요. 아멘!

엄마 무지무지 감사드리고 사랑해요!!!

profile_image

비천한죄인님의 댓글

비천한죄인 작성일

지금도 많은 아이들이 부모님의 화풀이 대상이 되고 있습니다...
어쩔 수 없는 각자의 아픈 사정들이 있겠지만 참으로 안타까운 일이 아닐 수 없습니다...
아이들이 무슨 잘못이 있습니까...

회원로그인

회원가입

마리아의구원방주

주소 : 전남 나주시 나주천 2길 12 (우.58258)
전화 : 061-334-5003 팩스 : 061-332-3372

접속자집계

오늘
524
어제
622
최대
2,434
전체
3,298,563
Copyright © http://www.najumary.or.kr All rights reserved.